보안의 중요성이 대두 됨에 따라 '보안인력'을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제도 운영도 수도권 중심이다 보니 정착 '정보보호학과' 가 더 많이 있는 지방대 정보보호 학과 학생들은 소외되고 있어 볼멘 소리를 한다.




관련기사

정보보안인력 취업 위한 전문교육 실시


지식경제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희정)은 오는 8월 9일부터 정보보안 기업들에게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지식정보보안 전문가 취업 준비를 위한 OJT과정’을 실시한다.

본 교육과정은 지식경제부의 사이버보안전문가 양성 정책에 따라 전액 무료로 진행되며, 강남역 KISA 아카데미에서 진행된다. 교육신청은 7월 23일까지 지식정보보안산업협회 홈페이지(www.kisia.or.kr)에서 할 수 있으며, 자체 심의 후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출처 : 보안뉴스


그나마 방학중이라 조금 나을 듯 하지만 , 지방에서도 관련 내용을 들을 수 있다면 굳이 서울에 가지 않고도 자신의 전공이 정보보호학에 대한 의미와 자부심을 가지고 취업에 더 다가갈수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지방에서 필요한 것은 '관련 정보와 교육' 이며, 정보보호 업체가 전부 서울에 있는 만큼 관련 기관과 교육도 지역에 맞게 서울비중과 지방에도 약간의 비중을 둔다면 실질적인 정보인력에 대한 케어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냥 '사이버 보안전문가 3000명 ' 양성해야 한다고 하니까 이리저리 아무나 지원하면 교육하기보다는 정작 '정보보호학과'가 많이 있는 지역에 안배를 하여 실질적인 '사이버 보안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과 ojt가 시행이 되면 좋겠다.

한가지 덧붙인다면 이러한 기회가 지역이 있다고 하면 지역 관련 학교나 정보보호학과가 연계를 하여 관련 기관에서 하고자 하는 취지의 목적에 부합하도록 같이 동참하고 응원하고 참여를 해야 할것이다. 그렇지 않고서는 수도권에 교육과 동등하게 받으려고 하는 것은 욕심일 것이다. 가끔 이러한 행사나 교육을 기획하는 담당자도 과연 지방이나 지역에서 얼마나 많은 수요나 관심이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 때문에 진행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절실한 만큼 그에 따른 관심도 커야 진행 될수 있을 것이다.  @엔시스.


신고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