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으로 부터 약 16-7년전  복학후에 사회에 적응 할만 할때 , 바로 졸업반으로 올라가게 되었다. 보통 졸업여행을 가게 되는데 일부는 가지 않은 사람도 있고, 아무튼 그때 당시에 학과장님에게 수업 양해를 구하고 일주일간 졸업여행을 가게 되었다.

그때 나는 이제 막  운전면허를 취득하고 차량도 중고차를 구입한 상태인데, 졸업여행을 전국 일주를 하자는 의견이 모아져서 참여 학생중에 자가용 차량이 있는 사람들은 무조건 함께 가야 한다고 하였다.

아무튼, 초보 운전자에게 생명을 맡기는 것이 위험한 일이었지만 아마도 졸업여행 4-5일 동안 하루에 2-300km씩 달려서 난 완전초보 운전자에서 탈피 할수 있게 되었다.

지금생각해 보면 아찔한 생각도 있다. 가장 많이 운전할땐 500km도 달린듯 하다. 아무튼 지금도 전국일주를 하였던 그때 그 시절이 그립기만 하다. 그때 처음으로 간 도시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루종일 차 안에서만 주로 있어야 하는 긴 여행에서 <카세트 음악>은 유일한 운전자와 차안에 있는 사람들의 지루함을 덜어줄수 있는 윤활유와 같은 것이었다.


또 그때 집이 부산에 있었기에 장기간 집까지 운전해 오려면 5-6시간의 운전을 해야 했기에 음악을 많이 들었다.
그때 막 나온것이 바로 <Ace Of Base> 가 들고 나온 <하우스뮤직풍>의 신나는 댄스음악이었다. 아마 2집 정도가 되는 것 같은데..




지금 네이버에 검색해 보니 그 이후로 많은 앨범을 낸듯 하다.


그 중에서 1997년 3월에 출시한 에이스오브베이스 2집 앨범  <Happy Nation> 중에서 몇 곡 들어 보도록 하겠다. 아마도 그 시절 팝송을 좋아 했던 사람이라면 생각 날지도 모르겠다.

잠시 그 시절도 돌아가 보자.   3곡을  같이 올렸기에   한번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Cruel Summer (...
Ace Of Base
2010.07.02
  • Platinum & Gol...
    Ace Of Base
    2003.05.06
  • Collection
    Ace Of Base
    2003.02.02
  • Da Capo
    Ace Of Base
    2002.09.30
  • Singles of the...
    Ace Of Base
    1999.11
  • Flowers
    Ace Of Base
    1998.04.08
  • Life Is A Flow...
    Ace Of Base
    1998.03
  • Happy Nation
    Ace Of Base
    1997.03
  • The Bridge
    Ace Of Base
    1995.11
  • 신고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