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살엔미처몰랐던것들죽어라결심과후회만반복하는소심하고서툰청?
카테고리 시/에세이 > 지혜/상식 > 교훈/지혜
지은이 김선경 (걷는나무, 2010년)
상세보기


"서른 살엔 미쳐 몰랐던 것들"

이미 나이를 서른을 훨씬 넘은 나로서는 아직도 서른 살에 정작 무엇을 미쳐 알지 못했는지 궁금했다. 지은이 김선경은 [좋은생각]등에 잡지에서 본부장을 지냈고, 3년동안 사업도 하였다고 한다.

이 책은 마흔개의 카테고리를 가지고 지은이가 이야기를 펼쳐 가는데 자기계발서등이 대부분 그렇듯이 자기 경험적인 이야기들이 많이 있다.

그것이 다른 어떤것보다 차별 될 수 있는 컨텐츠이기 떄문이다. 지은이가 여성으로 이제 마흔을 넘겨 서른살즈음에 아쉬움 감정들을 하나씩 하나씩 정리한 느낌을 가질 수 있다.

특히 여성이라 필체는 상당히 부드러운 느낌이 드는데 글의 내용이 약간은 감정적으로 흐르는 부분이 있는 듯하다.





에세이 형태로 되어 있어 가볍게 읽을수 있고, 하나하나씩 의미를 되새기면서 읽으면 좋을 듯하다. 약간 가벼운 필체로 이루어져서 에세이 형태지만 자기계발서 적인 느낌이 있는데 정작 같은 연령대를 살아가는 입장으로 공감이 가는 부분이 조금 있었다.

또한 본인 스스로가 내성적이고 소심하다고 하면서 사업을 하는것은 조금 힘든면이 있지 않았나 하는 지은이의 생각이 책에 묻어 나왔고, 마치 자신이 서른살 즈음에 할수 없었던 것을 마흔이 되어서야 아쉬움으로 정리한 책이 아닌가 생각해 본다.

이제 서른살즈음에 있는 분들은 한번씩 읽어 보면 시행착오를 줄일수 있지 않은가 생각해 본다. 한가지 아쉬움점은 글에 너무 감정적으로 흐른 부분이 자주 언급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엔시스




신고
Posted by 엔시스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