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도에는 클라우드와 스마트폰, 보안등이 주요 키워드가 되는데에는 누구도 이견(異見)이 없을 듯 합니다.  최근 데이터센터(IDC)의 요충지로 꼽히는 곳중에 한 곳이 바로 '부산시'입니다.

입지적 요충지로서 일본과도 가깝고 해서 최근 관심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데요. 필자도 데이터센터에 근무를 하고 있기때문에 관심을 가지고 보고 있는 관전 포인트이기도 합니다.



출처: http://www.boannews.com/media/view.asp?idx=29265&kind=1




1. KTSB 데이터 센터

우선 부산위치에 데이터센터 건립 물꼬를 튼 것은 바로 일본의 소프트뱅크에서 부산에 국내 통신사 KT와 손잡고 김해연수원을 리모델링하여 오픈 한 경우입니다..


클라우딩컴퓨팅에 대한 이해 동영상 참고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374&aid=0000005629

KT,소프트뱅크 제휴 클라우드 IDC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215&aid=0000020182


2. LGCNS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허브 구축

 

LG CNS는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내 미음지구 3만8610㎡(1만1700평)의 부지에, 국내 최대 규모인 연면적 13만3000㎡(4만평)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국제 해저케이블의 90% 이상이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제1관문이다. 또 일본과는 최단거리(250km)의 전용 해저케이블이 위치하고 있는 대한민국 글로벌 네트워크의 중심지다. 그 중에서도 이번에 LG CNS 부산데이터센터가 설립되는 미음지구는 부산신항, 김해공항과도 인접해 최고의 접근성을 갖춘 데이터센터 육성단지다.

LG CNS 부산데이터센터는 2012년 12월에 완공될 예정이다. LG CNS와 부산시는 국가적인 차원에서 기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글로벌 데이터센터 강자인 홍콩, 싱가포르를 뛰어넘는 경쟁력 있는 글로벌 데이터센터를 구축함으로써, 일본 기업과 글로벌 인터넷 기업을 비롯한 국내외 고객들에게 클라우드 서비스와 재난복구 서비스 등 IT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대훈 LG CNS 사장은 "LG CNS 부산데이터센터는 LG CNS의 클라우드 서비스 역량과 부산이 가진 천혜의 입지조건을 바탕으로 명실공히 대한민국 국가대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글로벌 IT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국내는 물론, 글로벌 기업에 차별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http://www.koreae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057


이처럼 큰 데이터센터가 부산에 속속 들어선다는 사업 발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방IT 측면에 보아서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이 들고, 일자리 창출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이 되어 기대가 됩니다.


3. 왜 부산시이냐?

그럼 왜 부산시인지 궁금하게 됩니다. 아마도 해저터널과 제2의 도시 그리고 인접해 있는 국가와 지리적 요충지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러한 사업기회를 잘 살려 부산시는 IT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노력하는 것에 대하여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사실 IT산업은 서울과 수도권을 벗어나면 대부분 서울의 총판,채널사 형태로 운영이 되고, 제대로 된 IT서비스 컨설팅사와 보안전문 업체로서 입지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늘 아쉬운 부분중에 하나인데 지방IT업체 자구책 노력도 필요하고 지자체나 정부의 지방 활성화 방안도 지원이 되어야 합니다.


4.  일자리 창출, 문제 없는가?

데이터센터라는 것은 IT서비스를 하기 위한 집적정보통신 시설로 각종 다양한 시설이 집적해 있는 시설입니다. 전력과 항온항습, 난방, 그리고 각종 서버, 네트워크 장비, 인력등이 많이 필요하고 소요가 되는 시설입니다.

얼핏보기에는 일자리 창출에 기여 할 듯하지만 조금 더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것은 '인력수급' 문제입니다.  초기 기업은 리스크를 부담하지 않기 위하여  고급 인력보다는 초급 인력을 선호 하게 됩니다. 

혹은 고급인력을 선호하더라도 서울과 수도권에서 인력을 수급하게 되면 비싼 임금이 문제가 됩니다.  여러가지 딜레마에 빠지게 됩니다. 이러한 현상은 대부분 글로벌 IDC는 해외 고객과 업무를 해야 함으로 영어와 일본어등 기본적인 언어에 장벽이 있어서는 애로 사항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인력을 수급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고, 만약 이러한 인력을 구한다 하더라도 높은 임금을 요구하게 됩니다.


5. 앞으로 해결 방안 

지리적 요충지로 인하여 부산시에 다양한 글로벌 데이터센터 사업이 들어서게 되는데 여러기업이 한꺼번에 관심을 가지다 보니 이 또한 출혈경쟁에 나서서는 안될 것이며, 서로 윈-윈 할수 있는 특화된 서비스로 자리 매김 하는 것이 바람직 하겠습니다. 

또한 인력수급에 있어서도 데이터센터로서 입지를 다지고 성공적인 모델을 정착하기 위해서는 로컬라이제이션 할 수 있는 고급인력과 경험이 있는 인력을 영입하여, 안정적이고 집중할 수있는 방안을 제시해야 합니다. 

이는 앞으로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앞둔 다양한 공공기관이 지방 이전지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게 됩니다. 이러한 부분에 있어서 롤모델이 될 수 있고 오랜만에 부산시는 지방IT 활력소를 찾은 만큼  일자리 창출과 글로벌 IT경쟁력을 모두 가질 수 있는 제2의 도시가 될 수있는 두마리 토끼를 잡는 도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엔시스.

 

신고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