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IT보안의 실력 있는 사람들이 몸값이 천정부지로 올라가도 있다고 합니다.  과거에는 홀대를 받다가 최근들어 금융사건사고가 터지면서 법 제.개정이 들어가고 지침과 시행령이 마련이되니까 어쩔수 없이 인력 수급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보안분야는 진입장벽이 상당히 높습니다. 당장 신입이 들어가서 할 수있는 부분이 잘 없습니다. 밑바닥에서 부터 차근차근 자신의 커리어를 잘 관리하고 또한 여러가지 다양한 경험과 체험을 통하여 전체적인 맥을 짚을 수 있는 인사이트를 가지게 되는 분야 중에 하나입니다.

그러다보니 조금 자신이 인사이트나 어느정도 경험과 지식이 있으면 안정적인 금융권이나 공무원그리고 대기업으로 흡수가 됩니다...

그리고 과거에 고생했던 부분을 보상 받으려고 합니다. 이제는 안정적이니 또 게을러지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보니 IT보안기술과 트렌드는 급격히 변화하는데 반해 벌써 1-2년이 지나면 갑에 포스가 느껴지고 예전에 잡초처럼 살았던 생각은 잊어버리게 되는거죠.. 

사정이 이렇다보니 민간 수급상황은 더 않좋게 됩니다. 우수한 인력이 전부 빠져나기기 때문입니다.  또한  보안기업이 사업은 밀려있고 즉 돈되는 프로젝트는 많은데 , 인력수급이 원활하지 못한 구조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다보니 무리한 프로젝트 수주를 하게 되고, 자질과 자격이 있는 전문가가 투입이 되는 것이 아닌 말 그대로 레퍼런스 삼기 위한 주니어가 투입이 되다보니 제대로된 프로젝트가 될리가 없습니다.

프로젝트가 딱 정해진 기일에 끝나는 일은 정말 드문입니다. 그 시일보다 늘 늦어지거나 변수가 생겨 더 많은 요구사항과 인력 그리고 더 나은 산출물을 기대하기에 늘 팍팍한게 사실입니다. 

이러한 악순환의 구조가 되다보니 갑은 을을 시키려고만 하고 을은 업무에 허덕이게 되는 높은 강도에 일에 지쳐 또 업계를 떠나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어제 어떤 분과 대화에서 그분은 이런 말씀을 하더군요..

" 자신이 알고 있는 지인이 보안 1세대인데 최근 보안분야에 남아 있는 사람이 거의 없다고"
참 가슴 아픈 이야기인데요...

왜 그럴까요?

우리는 이미 그답을 알고 있습니다. 그것은 빠른 환경 변화와 급속하게 변하는 IT기술을 나이가 들면서 순발력이 떨어지고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IT에 발을 담그고 있던 사람이 다른 분야에 가서 쉽게 전문가가 될 수 있을까요?

이렇게 한번 생각해 보죠 

이직을 생각해 보려는 사람이 있습니다. 회사가 너무 많이 일이 있고, 여러가지 사정으로 다른 회사를 알아보려고 합니다. 그리고 돈도 많이 받고 싶고..그래서 이직을 하게 됩니다. 옮기는 것이다 보니 돈은 더 받았는데 일은 지난 회사보다 더 많습니다.  과연 그것은 올바른 이직일까요?
그럼 또 이직에 대한 후회가 들겠지요...돈은 조금 적어도 그 회사에 그냥 있을껄..사람은 일과 라이프를 균형을 맞추려고 하기 때문이죠. 어디 두마리 토끼를 잡기 쉬울까요?

지방에 있는 사람이 서울로 갈려고 합니다. 지방에서는 IT로 먹고 살기 힘으니 서울에 가면 무엇인가 기회가 있고, 당장 자신에게 밥벌이를 막 만들어 줄것만 같습니다. 그래서 서울로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기회는 많이 있지만 물가와 집문제 그리고 경쟁이 치열해서 지방에 있을때 보다 더 많이 노력해야 합니다.

대한민국에 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이 진저리나서 해외로 나가보려고 합니다. 해외에는 더 많은 기회와 그곳에서 무엇인가 새로운 기회를 얻을 것만 같습니다. 그래서 이민을 갑니다. 하지만 한국에서보다 더 비참한 생활과 더 고된 삶을 살아야만 합니다.

보안분야도 힘이 듭니다. 해야할 일도 많고, 범위도 넓고 기술도 빠르게 발전하고 하지만 지금 있는 회사에서 더욱 열심히 노력하고 지방에 있을 때 서울에 있는 것 처럼 더 노력하고 국내에 있을때 해외에 있는 것처럼 더 부지런하고 성실하다면  반드시 다른 환경 조건에서도 더욱 우뚝 설 것입니다. 전 그것을 경험하고 체험하고 있습니다. 

최근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이 인기입니다. 사회분위기가 경쟁을 부추키기도 합니다. 우리는 또 그것을 즐깁니다. 자신은 경쟁하지 않으면서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가 되려고 노력하지 않으면서 다른 회사, 서울, 이민을 기울이면 그곳에서는 나이들도록 인생을 보장 해 줄까요?

준비되지 않는 사람, 노력하지 않는 사람, 연습하지 않는사람은 절대 최고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하고자 하는 말은 우리 모두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 탑(TOP)이 되어 보자는 이야기입니다.  말에 약간 앞뒤가 안 맞지요... 모두 탑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저는 이미 알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이야기 한 것입니다.


                                                       <사진출처: http://bit.ly/sEE7sj>

늘 힘들다고 입에 달고 사는게 아닌 정말 내 인생을 한번 내 삶을 주도적으로 살아 볼 수 있는 스스로 만들어가는 개척하는 삶을 만들고 노력 해 보자는 말입니다.  물은 흘러야 하고 고여 있으면 썩게 마련입니다. 부단한 움직임을 가져야 하고 불안정하기 때문에 살아 있는 것입니다. 안정적이다면 이미 죽은 것이나 다름 없다는 이야기를 들은적 있습니다

부단히 움직이고 노력하고 준비하고 하나라도 더 나누어 줄려고 하고 베풀려고 할때 자신에게 덕으로 돌아 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그러면 반드시 나이가 들어서도 업계를 떠나는 것이 아닌 명퇴는 숫자에 불과하고 자신이 롱런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업계에서 롤모델이 되어 스타가 되어 스타를 바라보는 것이 아닌 자신이 스타가 한번 되어 보시면 어떻겠습니까? 저도 그 험난한 길을 걷고 있습니다. 함께라면 같이 해 낼 자신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도 화이팅 하시길 바라면서...  @엔시스.

 * 본 칼럼은 보안인닷컴 커뮤니티와 보안인닷컴 세리포럼에서 많은 공감과 댓글이 있어 블로그에 옮겨봅니다.
    다양한 의견 환영합니다. 반대글도 괜찮습니다.  댓글 달아 주시면 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