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목표중에 하나가 바로 책을 1주일에 한권씩 읽는 것이었습니다. 12달이니 한달에 4주로 하면 평균 48주가 나오고 그러면 책 48권을 읽어야 합니다. 그래서 열심히 책을 읽었습니다.  그중에 일부입니다. 지금까지 읽은 책이 35권 정도 되니 거의 72% 정도 되는군요...아직까지 약 15일 정도 남았으나 최소한 100%까지 달성해 보려고 합니다. 



                                [출처: 전주현의 성공다이어리  http://sbnow391.blog.me  중에서]



네이버 블로그에 책을 읽고 나면 간단하게라도 꼭 서평을 남기고 있습니다. 그중에 일부를 캡쳐하였고 자세한 내용은 위 네이버 블로그 링크를 참조 해 보시면 됩니다.


자신이 읽은 책을 기록으로 남긴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고스란히 자신의 성취목록으로 남고 또 다른 책을 읽게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 떄문이죠. 또한 제목에 카운팅을 하는 것도 그 숫자를 보면서 자신이 처음에 수립한 목표를 채우기 위한 동기유발이 되기도 합니다. 예를들어 지금 35권 읽었으니 최소한 5권을 더 읽어 보고 싶은 욕심이 생기는 것이지요...


물론 숫자에 연연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자신과의 약속이고 가능하면 목표대비 100% 달성하는 습관을 들이고 그 습관을 가지고 자신의 사고를 높일수 있고 그것으로 인하여 타인에게 가치를 제공할 수 있다면 그 얼마나 행복한 일이될까요?


책을 읽으면서 깨닫게 되는것이 바로 국어에 대한 어휘력입니다. 말하기나 글쓰기를 하더라도 어휘력이 많아야 고급 글쓰기가 된다는 사실을 독서를 통하여 알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냥 국어라고 하면 우리나라 말이고 말이야 하는 말이니까 그냥 하면 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을 하지만 오히려 좋은 글 , 좋은 말을 잘 하려면 말하는 스킬이 중요한 것도 있겠지만 자신이 선택하는 단어의 어휘력의 선택도 좌우가 된다는 사실을 책을 읽으면서 느끼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독서를 많이 한 사람은 사고력이 깊어지고, 어휘력이 늘어나며 문장력이 늘어나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글들은 읽는 이로 하여금 공감대를 불러 일으키고 글이 저급하지 않고 고급스러워 보이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논문쓰듯이 딱딱하게 아주 무미 건조하게 글을 쓴다고 해서 고급이라고 보는 것은 아닙니다. 표현중에서도 어쩌면 이러한 표현을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 책을 읽으면서 종종 발견 하기 때문입니다.


장문의 글을 쓴다고 해서 좋은 글이 아니면 간결하고 짧지만 임팩트 있게 전달 할수 있는 글이 좋은 글이라 생각이 됩니다. 이러한 사고를 만드는데에는 독서만한 것이 없습니다. 


저도 나이가 들고 최근 2-3년전부터 독서를 시작하였습니다. 이제 사람들이 왜..책을 읽어야 한다고 하는지를..그리고 왜 독서경영을 한다고 하는지를...이해를 하겠습니다. 책이라면 아주 머리가 아프신분들...그래도 자신의 개인발전을 위하여 사고력 증진과 타인의 삶,..그리고 간접체험,.논리적이해..정보의 수집,,각종 명언등을 접하려면 가장 좋은 방법이 독서입니다...2


2013년도에는 지금까지 독서근력을 키워 온 만큼 이제는 1주일에 2권을 목표로 잡고 2013년도에는 100권에 도전해 보려고 합니다. 1년에 100권 정도면 독서광들에 비하여 조족지혈이겠지만 일반인들에 비하면 그래도 적은양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내년에는 독서 100권에 목표에 근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올해 남은 시간 동안에도 100% 채울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12월 31일에 다시 한번 기록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들도 책 많이 읽으세요...이상 끝.








신고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