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보호법이 제정된 2011년부터 2년정도 개인정보보호법과 정보통신망법에 따른 각종 특별법등을 중심으로 하여 정부에서 요구하는 수준의 개인정보보호 교육을 170여차례 공공기관과 민간에 다녔습니다. 이렇게 기회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과거 행정안전부) 안전행정부 개인정보보호 전문 강사단에 위촉이 되면서 운이 좋게 기회를 많이 얻었기 때문입니다.


거듭되는 교육에 처음에는 법 위주로 교육이 진행이 되었으나 차츰 법내용이 어렵고 지루함에 따라 요구하는 사항도 조금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즉, 맞춤형 교육을 원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보니 다음과 같은 카테고리로 나누어지게 되었습니다.


  • 공공기관에 맞는 개인정보보호 (일부 정부3.0 포함 )
  • 의료기관에 맞는 개인정보보호 
  • 교육기관에 맞는 개인정보보호
  • 복지기관에 맞는 개인정보보호

아마도 이렇게 다양한 포멧으로 교육을 경험한 분을 그리 많지 않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도 더 분화되고 다양화 되리라 생각이 듭니다. 범용적인 수준에서 법해석이나 근거규정을 이야기하지만 그것은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이고 듣고자 하는 사람들은 내 업무에서 내 일에서 개인정보를 어떻게 보호 할 것인가에 대한 니즈를 더 요구하기 때문입니다. 

보안이라는 개념에서는 산업보안 , IT보안, 물리적보안(영상포함) 이 큰 분류로 나눌수 있고, 이중에서 IT보안에서는 '기업보안'과 '개인정보보호'로 나눌수 있겠습니다. 그 출발점부터 다르기 때문에 나누어 볼수 있는데요..

'기업보안'은 유,무형 자산을 중심으로 하여 자산을 식별하고 위험(Risk)을 감소시키는 기업이 정보의 주체인 데 반하여 '개인정보보호'는 정보주체가 기업이 아닌 '개인'이라는 사실입니다. 대부분 영업과 홍보 마케팅을 위하여 과도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어 자칫 그 정보가 기업에 자산으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그 정보의 주체는 바로 수집에 동의한 '개인'이라는 측면에서 달리 접근해야 합니다. 

카드사 금융 개인정보 유출도 이런 측면에서 개인에 대한 정보 소홀로 여겨져 국민들이 분개하고 있는 것입니다. 기업에 정보가 유출이 되었다면 아마도 그 해당 기업만 이미지 하락이나 정보 유출에 대한 타격을 입었을 것입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앞으로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이슈와 관심 증대는 더욱 가속화 될 것입니다. 이는 삶의 질이 높아지고 개인 프라이버시를 존중하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이기도 합니다.

기업보안을 근간으로 하여 경험한 필자는 이러한 측면에서 주목을 하고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그 정보를 공유하고자 커뮤니티를 개설하고, 교육을 하게 되면 교육일지를 지속적으로 기록해 왔습니다. 


                       전주현의 개인정보보호 길라잡이 : http://cafe.naver.com/privacyguide

                       개인정보보호 교육 기관 및 리스트 
 http://cafe.naver.com/privacyguide/821

앞으로 보안 및 개인정보보호의 다양한 경험을 통하여 눈높이에 맞게 사전에 준비를 하여 최선을 다해 보안과 개인정보보호 인식제고에 노력을 경주 할 것입니다. @엔시스.



신고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