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즐겨 보는 편은 아니지만 삶을 투영 시킬수 있는 기억에 남는 영화들이 있다. 우연히 채널을 돌리다가 EBS에서 방영하는 '라이언 일병 구하기' 영화를 보았다. 스티브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로 많은 이들이 명작으로 감동을 받는 몇 안되는 영화중에 하나이다. 전쟁영화로 아무래도 여성보다는 군대 갔다온 남성들이 많은 공감을 하는 영화가 아닐까 생각한다.



<영화 줄거리>



1944년 6월 6일 노르망디 상륙 작전. 오마하 해변에 대기하고 있던 병사들은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긴장된 상황과 두려움에 무기력함을 감출 수 없었다. 노르망디 해변을 응시하는 밀러 대위(Captain Miller: 톰 행크스 분) 그리고 전쟁 중 가장 어려운 임무를 수행해야할 두려움에 지친 그의 대원들. 지옥을 방불케하는 치열한 총격전이 벌어지고 수 많은 병사들이 총 한번 제대로 쏘지 못하고 쓰러져간다. 마침내 밀러 대위를 위시한 그들은 몇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고 맡은 바 임무를 완수한다.


  같은 시각, 2차 대전이 종전으로 치닫는 치열한 전황 속에서 미 행정부는 전사자 통보 업무를 진행하던 중 충격적인 사실을 발견하게 된다. 4형제 모두 이 전쟁에 참전한 라이언 가에서 며칠간의 시차를 두고 3형제가 이미 전사하고 막내 제임스 라이언 일병(Private Ryan: 맷 데몬 분)만이 프랑스 전선에 생존해 있음을 알게 된 것이다. 네명의 아들 가운데 이미 셋을 잃은 라이언 부인을 위해 미 행정부는 막내 제임스를 구하기 위한 매우 특별한 작전을 지시한다. 결국 사령부에서 막내를 찾아 집으로 보낼 임무는 밀러에게 부여되고, 이것은 이제껏 수행했던 임무보다 훨씬 어렵고 힘든 것이었다.


  밀러는 여섯 명의 대원들과 통역병 업햄(Corporal Timothy Upham: 제레미 데이비스 분) 등 새로운 팀을 구성, 작전에 투입된다. 라이언의 행방을 찾아 최전선에 투입된 밀러와 대원들은 미군에게 접수된 마을을 지나던 중 의외로 쉽게 그를 찾아낸다. 하지만 임무 완수의 기쁨도 잠시. 그는 제임스 라이언과 성만 같은 다른 인물로 밝혀진다. 다음 날, 밀러 일행은 우연히 한 부상병을 통해 제임스 라이언이 라멜 지역의 다리를 사수하기 위해 작전에 투입됐고, 현재는 독일군 사이에 고립돼 있다는 사실을 듣게 된다.


  단 한명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여덟 명이 위험을 감수해야할 상황에서 대원들은 과연 ‘라이언 일병 한 명의 생명이 그들 여덟 명의 생명보다 더 가치가 있는 것인가?’라는 끊임없는 혼란에 빠진다. 하지만 지휘관으로서 작전을 끝까지 책임지고 성공적으로 완수해야 할 밀러는 부하들을 설득해 다시 라이언 일병이 있다는 곳으로 향한다. 도중에 독일군과의 간헐적인 전투를 치르면서 결국 밀러 일행은 라멜 외곽지역에서 극적으로 라이언 일병을 찾아낸다. 하지만 라이언은 다리를 사수해야할 동료들을 사지에 남겨두고 혼자 돌아가는 것을 거부한다. 


그리고 마지막 전투를 벌인다. 밀러대위는 결국 총에 맞아 라이언 일병과 마지막 유언을 남기는 장면이 나온다.





밀러 대위는 라이언에게 마지막 유언을 남긴다. 


밀러: Earn  this , Earn it 

한글자막: 값지게 살아라, 우리 몫까지



그 장면을 보고 있는데 갑자기 눈에서 눈물이 흐른다. 나의 감정이 이입이되고, 나에게 말하는 것처럼 착각이 든다. 아마도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자신에게 이야기 한다고 생각하기에 감동을 주는 것이다.  감동을 주는 대사라 여기저기 찾아 보았다.  


원문 대사는 earn this, earn it...  그럼 명장면을 다시 한번 보자.






라이언 일병 한명을 구하기 위하여 수많은 병사가 전사하였기에 한글 자막 번역은 " 값지게 살아라,," 혹은 일부 다른 자막에서는 " 헛되지 살지마라, 우리몫까지 살아라" 라고 번역을 하였다.


밀러대위는 라이언에게 말하지만 마치 그 말은 나에게 말하는 것으로 착각이 들었다. 지금은 새벽 3시를 향해 가고 있다. 감동적인 영화의 여운을 그대로 기록하기 위하여 블로그에 포스팅하고 있다. 예전에 몇번 영화를 본 기억이 나지만 그떄와 지금은 또 다른 감동이 있다. 


잠들기 전에 "값지게 살아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 다시 한번 삶을 돌아 봐야겠다. 삶이 고달픈 사람들은 이런 명작을 한번 정도 보길 바란다. 삶이 팍팍한 사람들 , 삶에 의미를 부여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꼭 한번씩 보길 추천한다. 


요즘 북한이 심상치 않다. 영화를 보는내내 전쟁은 이기는자와 지는자 모두 수 많은 피해를 가져오게 된다. 전쟁영화지만 전쟁영화 같지 않은 영화,  많은 의미를 부여하고 제시한다. 나에게 삶의 화두를 던져준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 나중에 시간될때 다시 한번 더 봐야 겠다. 값지게 살자. 헛되이 살지말자. 멋진 영화를 선정하여 방송해준 EBS에 감사드린다. @엔시스.



관련 포스팅 : 

영화 '향수', 현 시대상을 반영한 명작을 보고

영화 '가지니", 여주인공 매력에 흠뻑 빠지다.






신고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