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이사나 CEO(최고경영자)라고 하면 직원 입장에선 아무래도 부담이 되는 인물이다. 그러기에 더욱 다가갈수 없는 부분들이 많다. 그렇지만 CEO들은 고독하고 외롭다고들 한다.


소통을 실천하고 있는 두 CEO

최근 트위터에서 회자되고 있는 '박용만' 회장의 트위터를 통한 소통은 많은이들에게 시사 하는 바가 크다. 누구나 그렇듯이 회장이라고 하면 왠지 어깨에 힘이 들어가고 일반 사람들은 범접할수 없는 그런 위치에 있는 분이라 생각을 한다. 하지만 박회장은 누구보다 옆집 아저씨 같이 소탈하고 자신의 모습을 가감없이 드러내 친근감을 유발 하고 있다. 그렇기에 '두산' 이라는 기업의 이미지는 더 친근하게 다가 오는 것이다.




블로그스피어서 또 다른 소통을 실천하고 있는 분이 바로 안철수 연구소의 '김홍선' 대표이다. 블로그를 통하여 각종 여러가지 사안이나 해외를 다니면서 느꼈던 점, 그리고 청소년들이나 후배들에게 하고 싶은 말들을 가감 없이 솔직하게 포스팅 해 준다. 이러한 블로그 포스팅으로 인하여 한결 더 친근감을 느끼게 된다. 그들의 면면을 살펴 봄으로 인하여 많은 배울점을 같이 함께 하는 것이다.


직원들은 CEO의 관심을 받고 싶어 한다.

직원들은 CEO의 관심을 받고 싶어 한다. 그냥 지나가는 말이라도 "수고 한다" 라든지. 개인 사생활에 관심을 가져 주면 무척 고마운게 사실이다.

"김과장, 부모님 편찮으시다더니 괜찮던가요? " 라든지  " 박대리, 동생 결혼식은 잘 치렀지? "

 
CEO가 관심을 가져주면 그만큼 조직에 애착이 생기게 마련이다. 하지만 경영자가 직원에 무관심하여 누가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면 그 실망감을 클것이다. 물론 CEO가 일일이 남의 가정사 챙기고 할 시간적 정신적 여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렇기에 더욱 직원들에게 관심을 가지면 그 직원은 CEO의 인정을 받는다고 생각을 한다.

하지만 직원이 무슨일 하는지조차 모르고, 심지어는 그 직원은 본인회사 직원인지 아닌지조차 모른다면 어떻게 회사를 위하여 일을 할수 있겠는가? 혹시 중소기업이든 대기업이든 자신이 직원을 두고 기업을 운영하는 CEO는 한번쯤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 CEO는 포용하는 마음으로 직원을 대하여야 할 것이다. 결코 너 아니더라도 다른 사람들 많다라는 인식을 가지고 인재관리를 할땐 늘 취업사이트에 사람구한다는 말만 올라오고 말 것이다. 그런 기업에 올바른 인재가 지원 할리가 만무하다.


직원들 적재적소 배치도 중요한 역할

직원들에게 관심이 많다보면 능력있는 직원을 적재적소에 배치 할수 있다. 그것은 직원들의 강점을 살릴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는 것이다.  우리가 흔히 듣는 말 중에 '자신의 강점을 더욱 부각시켜라' 라는 말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나의 강점은 무엇일까?

곰곰히 생각해 보니 나의 강점은 " 끈기,노력,열정"이다. 난 끈기가 있다. 그래서 급하게 바로 뛰어드는 법이 없다. 어떨땐 그 것이 우유부단하게 느껴질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다. 하지만 난 내가 내린 결정에는 후회를 하지 않는다. 다만, 성급하게 내린 결정에 대해서는 후회를 한다. 끊임없이 끈기 있게 포기하지 않고 나가는 것이 나의 강점이다.

최근 급속하게 변화하는 시대와는 조금은 안 맞을수도 있겠지만, 지금까지 커뮤니티를 5-6년 동안 꾸준히 관리를 해 왔고, 칼럼도 꾸준히 커뮤니티내에서 160여개 적어 왔다. 또한 블로그도 한가지 주제인 '보안', '정보보호'에 대하여 시류에 흔들림 없이 꾸준히 써 가고 있는 것이다. 그것이 나의 강점인 셈이다. 사실 가끔은 너무 재미없는 보안이나 정보보호를 주제로 하니깐 사람들의 발길이 없으니 사실, 그리 재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들에게 잘 보이려고 적은 글이 아니니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다.


마무리 글

맞벌이 하는 집에서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먹고 사는데에 바빠서 아이들이 어떻게 성장하고 무엇이 고민인지, 학교성적이 올랐는지 떨어졌는지 사춘기가 왔는지 알지 못하는 부모들이 많이 있다. 그렇다. CEO도 마찬가지라 생각을 한다. 직원 입장에서 보면 CEO 바쁜거 당연하고 시간없는거 당연하지만 그래도 직원들에게 '작은 정성'과 '관심'을 보여 준다면 더 조직을 위하여 더욱 충성하고 애사심을 보여 줄것이다.

나는 그런 이유로 예전에 있었던 직장에 다음과 같은 제안을 하기도 하였다. -회사에 5년근속,10년근속직원에게 많은 직원들 앞에서 회사에서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 좋겠다. 또한 직원중에 결혼한 기혼자를 대상으로 결혼 기념일에 CEO가 자필로 적은 카드에 축하의 카드를 적어 샴페인 1병과 케익을 직원 당사자가 아닌 배우자에게 보내는 것- 전자는 시행이 되고 후자는 시행이 되지 않았지만 이렇게 한다면 가족은 가장인 아버지가 회사에서 인정해 주는 사람으로 인식하고 멋진 조직에 몸 담고 있는 것을 자랑스러워 할 것이다.

한번 상상해 보라. 자식들은 부모 결혼기념일에 그것도 CEO가 직접 자필로 적은 축하의 카드에 케익과 샴페인으로 가족과 함께 축하를 할수 있도록 배려 해준다는 것. 그 아이들은 아마도 아버지가 다니는 직장을 자랑스러워 할것이다.

가족이 가장인 아버지를 자랑스러워 하면 가장인 아버지는 어찌 회사에서 열심히 일 하지 않을수 있을까?

대한민국 CEO여러분 !!

가장인 아버지가 자랑스럽게 여길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가를 고민해 보시면 좋을듯 합니다. CEO의 작은 관심과 배려가 직원에게는 힘이 된다는 사실을 기억하시고 많은 실천을 해 주셨으면 합니다. @엔시스.

Posted by 엔시스

난 누구인가?

Life 2006.04.07 15:51

우리는 끝임없는 질문을 하여야 한다.

" 난 누구인가?"

어떻게 보면 정말 간단하면서도 그냥 지나쳐 버릴수 있는 그런 질문류의 하나이다. 하지만 정작 자기 자신이 이런 질문에 대해서 단 5분이라도 생각해 본적이 있는가 ?  아마 대부분 아닐것이다.  자기 자신을 분석 하는 것이야 말로 진정한 위 질문에 답이 될것이다.

얼마전 책에서 본 내용인데 자기 자신을 분석하는 기법중 가장 좋은 방법이 "SWOT" 기법이라고 하였다..

SWOT분석이란 어떤 기업의 내부환경을 분석하여 강점과 약점을 발견하고, 외부환경을 분석하여 기회와 위협을 찾아내어 이를 토대로 강점은 살리고 약점은 죽이고, 기회는 활용하고 위협은 억제하는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는 것을 말한다.

아마 위 내용이면 기본적인 정의가 되지 않은가 싶다..이러한 경우는 개인이나 기업등에서 적용하여 사용해 보아도 좋을 것이다.

결국 자기자신의 강점과 약점을 찾아 보완하고 외부적인 측면에서는 기회와 위협을 찾아내어
조금더 경쟁력 있는 자신을 발견하는 것이다.

SWOT는  "Strength(강점), Weakness(약점), Opportunities(기회), Threats(위협) 의 합성어로 분석 기법의 하나이다.

"블로거 여러분 자신의 강점은 무엇입니까?"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움이 될수 있는 애인 관계  (0) 2006.04.20
비온뒤에 아침 햇살  (0) 2006.04.12
난 누구인가?  (0) 2006.04.07
다시봐도 잼있네...  (3) 2006.04.04
잔인한 사월의 시작  (0) 2006.04.03
세상살이  (0) 2006.03.27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