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삶을 살아가다보면 희노애락이 있습니다. 그중에 희와락은 가까이 있으면서도 잘 느끼지 못하고 늘 노와 락이 삶을 힘들게 한다고 생각하는지도 모릅니다.

 

대부분 인생의 삶이 불확실하기 때문입니다. 어떤 멘토 한 분은 "살아 있기 때문에 삶은 불안정 한 것이다. 안정은 죽은 뒤에나 찾을 수 있는 것이다"라고 하여 안정만 추구하는 젊은이들에게 일갈을 보내는 것도 보았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우연히 페이스북 친구분중에 링크되어 있는 동기부여 동영상 하나를 보게 되었습니다. 가만히 보고 있다가 갑자기 눈물이 주르르 흘렀습니다.

 

잠시 보시죠.

 

 

 

 

나의 능력이 얼마인지 모릅니다. 그동안 포기하려 했던 부분이 너무나 많고, 자신의 한계를 극한 상황까지 정말 죽을 힘을 다해 해 보았는가를 동영상을 보면서 뼈저리가 느꼈습니다.

 

미리 한계를 그어 놓고 가면 그 정도 밖에 가질 못합니다. 하지만 눈을 가리고 끝까지 소리쳐 주는 코치야 말로 진정한 지도자가 아닌가 생각을  해 봅니다. 

 

역시 사람은 자신이 모르는 분야나 더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지도와 멘토를 받아야 하는가 봅니다.  5분짜리 동영상을 보고 있자니 자신도 모르게 눈물이 맺히는군요. 제가 감성적이어서 그럴까요?  꼭 그렇지만은 아닐것입니다.

 

 

 

 

 

 

공감대 형성이 소통의 기본

 

아마도 위 동영상을 보고, 뭐 별것 아니군요.

 

그래서? 뭐? 어쩌라고? 흔히 볼수 있는 그렇고 그런 동기부여 ? 책에서 많이 보는 그런내용?

라고 느끼시는 분들은 아직 공통요소와 공감대가 형성이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소통하기 어렵습니다. 공감 요소를 불러 일으키는 것이 소통의 기본이라 생각이 듭니다.

 

이것은 포기하고 싶은 대한민국 모든 가장들의 공감요소일 것입니다. 힘들다고 느끼지만 자신의 능력을 무한히 펼쳐 볼수 있는 자신을 끝까지 믿고 용기내어 오늘 하루도 살아 보려고 합니다. 자신한계를 제한하지 않고 눈앞을 수건으로 가리고 전력질주를 해 보아야겠습니다. 대한민국 중년 가장 여러분 힘내시고 함께 달려 보시죠..  @엔시스.

 

 

 

Posted by 엔시스

이 동영상이 더 가슴에 와 닿는 이유는 뭘까?

솔개 인생...진정한 솔개로 다시 태어나리라..




 
더 노력하자..더 열정적으로 살자.
젊음을 불살라 버리자.
난 할수 있다.
성공하리라
꼭.





 
Posted by 엔시스

지난 주말 우연히  "예스맨"을 실험 하는 프로그램을 보았습니다. 촬영을 하고 있고 실제 신청한 두 주인공 생활에서 일어나는 것을 "예스" 만을 외치게 되어 겪는 것을 밀착 체험 하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작년엔 예스맨에 대한 영화를 본 기억이 나면서 프로그램을 한동안 보았는데 많은 것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2008/12/21 - [Life] - 영화 "예스맨" 을 보고


실험을 통해서 본 것은 처음엔 예스맨을 외치다 보면 모든 것이 예스이기 때문에 무조건 예전보다는 육체적으로 2배를 더 노력 해야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상대방은 거부 하지를 않고 순순히 요구 사항에 대처를 해 주니까 점차 긍정적으로 볼수 밖에 없습니다.

시청자 입장으로 봐서도 실험에 참가한 참가자가 처음엔 '싫다' '안된다' 하기 싫다' 이런 단어를 주로 사용하였지만 실험에 참가 하면서 어쩔수 없이라도 '예스맨'을 하고 나니 자신감과 그 참가자가 긍정적으로 보이는 것이었다.

프로그램이 끝나가는 말미에는 큰아이가 오늘은 일요일 쉬는 날이니 엄마 설겆이를 해주는게 어때요? 라고 제안을 하자  하는 수 없이

"예스" 하고 외치면서 간만에 설겆이를 하였습니다. 우린 때로는 TV를 정보가치의 소모성으로만 이용을 하는것이 아니라 그 속에서 가치있는 정보가 있으면 바로 현실에서 적용하고 응용하고 활용 할 수 있는 능력도 중요합니다.

늘 "예스맨"이 좋은 것만은 아니지만 해 보지도 않고 무조건 할수 없다는 것은 결국 하지 못하는 것과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오늘도 예스맨을 외치면서 살아가 보렵니다. 참 피곤해 지겠습니다. ㅎㅎㅎ




Posted by 엔시스
어디서 본듯한 제목입니다...메일을 받았는데 탈렌트 전원주씨의 강연 제목이었습니다.

그렇습니다..대통령도 5년이 지나면 다음에 선거를 통해 선출해야합니다..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최소 5년은 기다려야합니다. 하는 사람이야 5년이 금방가지만 기다리는 사람은 기나긴 터널과 같을겁니다. 국회의원,,군대, 직장 상사등등...

이러한 것들은 시기와 기간이 있습니다., 지금처럼 변화가 빠른 시기에는 그 변화에 순응하지 못하면 일정기간은 보장 받을지 몰라도 그 이후가 지나면 바라보는 사람들이 그 열정이 싸늘하게 식어 버리지요

특히, 우리나라 국민성에 있어서는 더욱 더 그렇습니다.  지난 월드컵때에는 박지성이라는 브랜드는 각종 언론과 CF등등 본인도 부담스러우리만큼 부각을 시킵니다.. 여기도 박지성, 저기도 박지성...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이영표나 박지성에 대한 이야기는 뜸하고 설기현에 대한 이야기가 또 떠오르고 있습니다.  박지성과 이영표에 가려 자신을 나타내지 못할때 피나는 노력으로 결국 결과로 나타날때 비로소 사람들은 인지하게 됩니다.. 이건 하나의 예시에 불과합니다..

약간 논지를 벗어났는데, 이렇듯 우리들의 삶에는 항상 1등이 있게 마련이고 그 1등을 하기 위해선 부단한 노력을 해야 하겠지만 지키는것 또한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영원한 2등은 없다고 하는 거지요.. 그 1등을 차지하기 위해서 말이지요.

여러분들은 어떻습니까?  자신이 2등이라고 생각하십니까? 3등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지금 그 대답을 내릴순 없어도 그 묵묵한 암흑의 터널을 지나는것 처럼 꾸준히 노력하고 준비하여 결과로 세상에 나타날때 비로소 사람들은 인지하게 될것입니다.

그건 자신감이고 자신에 대한 믿음이라 생각합니다..그리고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서 조금 다르게 남이 가지 않는 길을 먼저 개척하고 이루어 가다보면 영원한 2등에서 벗어나리라 생각이됩니다..

오늘 메일에 대한 제목을 보고 몇자 적었습니다.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텔에 대한 이것저것  (0) 2006.10.19
우리시대의 딸 과 며느리  (0) 2006.10.09
영원한 2등 인생은 없다..  (0) 2006.10.05
잘못된 만남  (0) 2006.10.05
자신감  (0) 2006.09.29
교통사고시 달려오는 렉카차는.  (0) 2006.09.27
Posted by 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