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아이패드를 이용하여 블로그에 포스팅 테스트 해 봅니다

아마도 텍스트는 무난할듯한데 그림 업로드가 관건이겠네요

지금은 에그를 통하여 와이브로를 통한 테스트입니다




사진을 입력하고 다음부분부터는 새로 입력 공간이 나타나는군요

리뷰 중에는 이미지 업로드가 불안정하다는 의견이 많은데 어떨지 모르겠네요


신고
Posted by 엔시스

 

 

요즘 포털에서 많은 언론사의 낚시질 제목이 있어서 블로그에도 한번 낚시질 해 봅니다. 별 내용은 없지만 개봉기와 사용기를 겸해서 기록에 남겨 봅니다.  혹시 구매하시는 분들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구입시점 : 2012.05.08

 

1.  타이밍에 놓쳐 1년만에 구입한 태블릿 뉴아이패드

 

태블릿에 대한 구매는 늘 마음에 가지고 있었으나 기회가 없었네요. 지난 6월정도에 아이패드2가 출시되었을때 구입타이밍을 놓쳐 거의 1년이란 시간이 걸렸습니다. 사실 그 1년동안 틈틈히 모 대학 신문사에 sns 관련 칼럼도 1년 넘게 기고하였더랬습니다. 사실 그 원고비로 아이패드를 구매하였으니 스스로 나에게 선물을 준 셈이죠. 이런 목표 설정하여 자신에게 수고한 선물을 주는 것도 의미가 있군요.

 

 

 

 

프리스비에서 직접구매 하였습니다. 사전에 몇번 방문하여 이런저런 사항을 점검해 보고 구매 하였습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리뷰를 올려서 많은 참고가 되었네요..

 

애플은 가격이 전 매장에서 동일에서 마음에 듭니다. 사실 매장마다 온라인마다 가격이 천차만별이면 왠지 개운치 않은 느낌이 들때가 있기 때문입니다.

 

와이파이 버전 32기가  74만원.

 

 

 

 

 

 

2. 흰둥이와 검둥이 어떤 것을 선택할까?

 

세상 살아가면서 선택할 일이 많지만 제품에서도 선택을 해야 하니 참 난감하더군요. 사실 전반적인 주변의 반응은 흰색이 더 낫다고 하지만 저는 검은색을 선택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자신이 어떤 용도로 사용할지에 대한 부분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듯 합니다. 주로 책과 논문 그리고 간단한 인터넷 pt 등 용도로 사용하기에 시력에 대한 피로도와 집중력이 주요 키워드였습니다. 흰색은 이쁘기는 하지만 장시간 보면 눈에 피로도가 있다는 매장 직원의 말도 한 몫 했습니다. 검정색을 선택하고 pdf 로 된 원고나 책 그리고 논문을 보았을때 집중도는 훨씬 검은색이 나았습니다. 자신의 목적과 성향에 따라 선택하시면 괜찮겠습니다.

 

 

 

 

 

 

구성품은 이미 알고 계시다시피 초 간단합니다.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워낙 잘 알고 있으니..

 

 

 

 

 

 

 

3.  뉴아이패드 속도와 성능 테스트

 

 

 

 

지인중에 아이패드 초기 버전을 가지고 있어 뉴아이패드와 비교 테스트 해 보았습니다. 우선 유튜브 동영상 플레이시에 뉴아이패드는 끊김없이 플레이되는 반면 구형 아이패드는 조금 끊김이 있었습니다. 스펙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4. 발열과 무게

 

 

발열을 문제 삼는 분들이 있었는데 발열은 그다지 느끼지 못하겠습니다. 특히 케이스를 사용하면 잘 알지 못합니다. 또한 꾸준히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문제 되지 않겠습니다. (저만 그런지..모르겠지만) 주로 게임을 즐기시는 분들은 약간 느낄수도..보통 2-3시간 사용시에 문제 되지 않았습니다. (저 기준) 또한 무게는 몇 그램 차이나는거 그정도까지 민감하지는 않아 문제 되지 않었습니다.

 

 

 

 

5. 배보다 배꼽이 더큰 액세서리 - 필름과 케이스

 

 

 

 

배보다 배꼽이 더 큰것이 바로 디지털 디바이스 기기 입니다. 어쩌면 주변기기나 액세서리로 비지니스를 하는 분들이 더 많은 수익을 올린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도 있습니다. 어쨌든 기본적인 필름이나 케이스는 제일 좋은 것으로 하다보니 비용이 제법 나가는군요..

 

특히 다이어리 형식의 깔끔한 마무리를 하는 케이스를 선호하다보니 비용이 제법 나가는데 눈 딱 감고 질렀네요..

 

 

 

태블릿이 주요 용도의 하나로 바로 과연 노트북을 대체 할수 있을까? 혹시 프리젠테이션이나 교육이나 강의 할때 무거운 노트북을 대체하여 멋진 프리젠테이션을 할수 있을까 ? 라는 것은 비지니스맨의 로망입니다.  그럴려니 vga 어뎁터도 바로 구매 하였습니다. 가격 3만5천원.

 

 

 

 

 

 

6.  아이패드와 이이폰의 비교 표현 - 24평아파트와 43평 아파트 차이

 

아이패드에 시선과 크기에 고정이 되다보니 한참을 사용한 후에 아이폰을 보았을땐 정말 작게 느껴졌고 장난감처럼 보이더군요. 아마도 다른 분들과 공감하실텐데요. 그러면 화면이 큰 아이패드를 주로 이용하고 정말 pc 를 사용할 일이 잘 없어지더군요.

 

 

7. 총평  ★반 (5개 기준 4개반)

 

아이패드 한달간 사용에 대한 총평은 별 5개 기준으로 4개반 정도 되겠네요. 반개는 바로 충전시간에 대한 문제입니다. 뉴아이패드를 충전하는데에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그만큼 사용시간도 있으니 자신이 적절하게 잘 조절하여 사전에 미리 충전해 놓아야겠습니다.

 

- 책읽기 , pdf 파일 등을 담아서 언제 어디서나 볼수 있다는 것이 무거운 책을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 키노트를 통한 교육 및 강연 , 프리젠테이션 할때, 노트북 대용으로 간편한 디바이스 기기 사용과 시각적 효과 활용

- 미팅이나 회의시에 굳이 출력하지 않더라도 즉석에서 즉석 프리젠테이션 가능

- 아이폰에 비해 큰 화면을 통한 시원한 효과.

- 사진과 동영상을 이용한 기록 메모 , 인터뷰등 다양한 어플 활용하여 스마트워크에 활용

- 무엇보다 아이들 교육에 짱. 아마도 자녀가 있는 분들은 공감하실 듯, 마냥 장난감으로 사용하기엔 중독 가능성.

 

이상 한달간 허접 후기였습니다. 무엇보다 1년이라는 시간을 기다렸고, 그 기간에 잘 모은 비용으로 나에게 선물해준 뉴아이패드 , 무조건 아끼는 것보다는 스마트워크, 스마트라이프를 위해서는 디바이스기기를 잘 다룰줄 알아야 남보다 더 경쟁력있는 결과물을 만들어 낼수 있습니다.  구입을 고려 하시는 분들은 잘 참고 하시고 자신이 구입후에는 반드시 ROI를 뽑으시길 바랍니다.  스마트폰도 전화용도만 사용하기엔 오히려 피쳐폰이 더 낫겠지요. 이상 후기를 마칩니다. @엔시스.

 

신고
Posted by 엔시스


애플은 최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아이튠즈 버전 10.2 에 대한 버전 업데이를 단행하였습니다. 그것은 몇개의 취약성이 발견되어서 그렇게 되었는데요.  ImageIO 에서 5개의 취약성을 고쳤다고 합니다. 또한 웹툴킷에서는  아이튠즈 브라우져를 통한 맨인더미들어택 (MITM) 공격이 가능하고, 버그는 약 50개 정도 되는 것을 패치 하였다고 합니다.

가능하면 모든 애플 유저들은 10.2 업그레이드 버전을 다운 받을 것을 권장하고 있으며 3.11 일에 아이폰,아이패드등 iOS4.3 버전이 모든 디바이스에 구동 될 것으로 보고, 아이튠즈도 업그레이드 되어 배포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합니다.

아이튠즈도 보안에 대해서는 예외가 아니군요, 소프트웨어라는 것이 언제나 100% 완벽한 것은 없으니 추후 응용어플리케이션 취약점을 통한 해킹 공격이 더 많이 일어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아래링크를 통하여 한번 참고 해 보시죠..


출처: http://www.h-online.com/security/news/item/iTunes-10-2-addresses-multiple-security-vulnerabilities-1201288.html


iTunes 10.2 addresses multiple security vulnerabilities

iTunes 10 Logo Apple has released an update, version 10.2, to the popular iTunes media player software, closing a number of security vulnerabilities in its product. According to Apple, iTunes 10.2 corrects five vulnerabilities in ImageIO, as well as two issues in the libxml library, many of which could possibly be used by an attacker to execute arbitrary code.

The update also fixes a total of 50 bugs in the WebKit browser engine which could also lead to arbitrary code execution via a man-in-the-middle attack while browsing the iTunes Store. In addition to closing the above security vulnerabilities, the iTunes update also improves Home Sharing and adds support for iPhone, iPad and iPod touch devices running iOS 4.3, which is expected to arrive on 11 March.

Version 10.2 of iTunes is available to download for Windows (32- and 64-bit) and Mac OS X 10.5 or later. All users are advised to upgrade as soon as possible.

See also:


신고
Posted by 엔시스


최근 빅 트렌드 이슈인 '아이패드' 관련 기사가 외신을 통해 올라오자 국내 언론에서는 일제히 자극적인 문구를 삽입하여 관련 소식을 전해 주고 있습니다. 


                          △ 출처:  아이패드 사용자 정보가 유출되었다고 하는 메일과 ICC-ID 
                          http://gawker.com/5559346/apples-worst-security-breach-114000-ipad-owners-exposed


하지만, 일부 제목에서는 실제 '아이패드' 단말기에 대한 해킹일수 있다는 오해의 소지를 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언론중에 가장 잘 전달하고 있는 매일경제 신문이 가장 잘 기사화 한 듯 합니다.

출처: 매경 아이패드 개인정보 유출 개념도


특히 보안에 관련된 기사일 경우 정확한 '팩트(fact)' 를 전달 하는 것이 중요한데 어떠한 다른 기사에도 해당 사건에 대한 이해를 집중하려는 기사는 없는 듯 합니다. 매경의 경우에는 그림을 삽입 함으로 인하여 기사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결국, 기사 작성자는 정확하게 파악을 하고 그림까지 삽입하여 기사화 한것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그림을 자세히 보면 이번 사건은 해커가 AT&T 서버를 침입함으로 인하여 일어난 개인정보 유출이지 아이패드 단말기와는 직접적인 상관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아이패드 단말기는 AT&T 서버에 접근에 가입자 정보를 넘긴 것 밖에 없는 것이죠, 단말기 자체에 대한 취약점 보다는 그 단말기를 이용하여 정보를 수집하는 서버사이드에 취약점 문제인듯합니다.

이러한 형태는 대부분 개인정보유출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문제이며, 특별히 새로울것도 특별할 것도 없는 것이지만 최근 아이패드의 관심을 나타내 주는 단적인 예가 아닌가 생각을 합니다.

아이패드라서 개인정보유출이 이슈화가 되고, 일반 개인 단말기라서 개인정보 유출이 조명을 못 받는다는 것은 그만큼 보안의식이 낮다라는 반증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굳이 포스팅 할 이유도 없지만 혹시 보안관련 이슈 언론 기사를 접할때 올바르게 접해야 하고 또한 이러한 기사를 전달하는 기자 입장에선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고 어디를 찾아봐도 글씨 하나 안틀리고 똑 같이 기사화 되는 그런 소식은 없었으면 하는 바램이 듭니다.  @엔시스.

신고
Posted by 엔시스

"아이폰" 출시에서 부터 "아이패드" 출시까지 느낌 정리


본인이 애플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잠시 미팅에 참여 할 기회가 있었는데 참여 한 분중에 한 분이 아이팟터치를 보여 주었다. 우선 아주 얇으면서 직관적인 인터페이스와 아이콘에 "아..이런 것도 있구나"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었다. 그것은 주로 mp3 용도 정도로만 생각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난해 11월 드디어 국내에서 '아이폰이 도입이 되었다"  사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고, 트위터를 통하여 "담달폰"이라는 조롱까지 받으면서 국내 출시를 앞두고 모두 설왕설래 하였다.

그때 심정으로 직접 포스팅 한 글이다.


그 당시 글을 보면 지금까지 국내 제품 출시는 스펙다운이 많았었기 때문에 글에 대한 내용중에 스펙다운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점이 인상적이다.

아이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것이라는 "삼성"은 아이폰이 많이 팔리면서 또 다른 부가 수익을 얻는다는 내용도 있었다.


아이폰 국내 도입후 4개월이 지난지금

그렇게 11월 28일에 국내에서 출시되고 첫 출시에 장사진을 이루었다. KT는 대대적인 행사도 진행하였고 처음엔 그냥 바라보고 있는 나로써는 하나의 마케팅에 지나지 않는다고 보고 있었다., 조금은 신중을 기하고 약간의 기기가 풀릴즈음에 국내 상황을 보고 판단하려고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4개월이 지난 지금 초기 물량 50만대가 전부 판매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그것은 다른 곳에서 발매된 그 어떤 곳보다 판매 속도가 빠르고 애플 본사도 이런 반응에 놀랐다고 하니 참 아이러니 하다. 그만큼 사용자의 이목을 집중 시키는 기기임에는 틀림이 없었다.

또 한가지 특이점은 국내 정부가 "무선랜 활성화" 정책으로 방향을 전환 했다는 점이다. 그전까지만해도 눈길조차 주지 않던 부분인데 "아이폰"이 커다란 국내 통신시장에 많은 변화를 불러 일으킨 것이다.


직접 구매하여 "아이폰 사용해 보니 " 왜 아이폰 ~ 아이폰 하는지 알겠네 "


아이폰이 국내에 출시된지 3개월 즈음에 각종 트위터와 사이트에는 아이폰 이야기로 도배를 하고 여러가지 이슈들이 나오기 시작하였다. 그런 즈음에 보안에 대한 연구와 향후 먹거리가 될만한 부분에 대한 연구를 위하여 스마트폰을 과감히 구매를 하였다. 물론 이런 저런 고민이 없지 않았지만 아무튼 구매를 하였다.


약 한달간 "아이폰"을 사용해 본 느낌은 향후 미래 기술은 "스마트폰"에 관련된 부분들이 많이 차지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느낌에는 다음과 같은 몇가지 생각들이 들었다.,

  • 스마트폰의 보급은 우리를 조금 더 정보의 소비를 가깝게 할수 있다.
  • 스마트폰은 개인화 전략으로 안성 맞춤이다. 선택은 공급자가 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이 하는 것이다.
  • 수직적 구조에서 수평적 구조로 갈수 있는 물꼬를 터주었다.
  • 어플에서 시작에서 어플로 끝난다.

애플에 대한 제품은 하나에 맛(?)을 들이면 묘한 이끌림이 있다. 그러기에 아이팟터치, 아이폰,아이패드로 그대로 사용자를 이끌어 가는 것이다.  또한 단일 제품으로 꾸준히 몇년이 지나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 잘하면 그대로 사용할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어떠한가? 몇일이 지나고 나면 스펙을 다르게 하여 요리조리 껍데기만 다르게 하여 내용 조금 바꾸고 해서 또 다른 이름을 달고 나온다.  이런 부분은 많은 공급 업체가 조금 더 고민하고 다양한 니즈(Needs)를 파악하여 치고 빠지는 형태가 아닌 2년이 지나도 꾸준하게 팔릴수 있는 그런 기기가 필요한 것이다. 아마도 이것은 한국이라는 국민성 (빨리빨리)에 기인하지 않은가 생각을 한다.


아이패드가 우리 생활에 끼치는 영향 분석



한국의 미국의 시장에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되어 있다. 우선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부자 나라이며 많은 글로벌 IT 기술을 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구조하에서 한국은 잘 갖추어진 인프라로 인하여 빨리 정보를 접할수 있게 된 것이다.

4월3일 미국에서 애플에서 생산하는 "아이패드" 에 대한 이야기로 전세계가 떠들석 하다. 왜 사람들은 애플이 제품을 내놓을때마다 열광 하는가? 그것은 바로 폐쇄적이라고 하면서도 직관적이며서 사용자 편리성 때문이 아닌가 싶다. 아이패드가 국내에 도입이 되면 어떠한 모습일까?  다 같이 고민해 보자.

  • 안방에 TV가 사라질지도 모른다. - 조금은 과장된 표현이긴 하지만 이제는 일방적으로 보여주는 TV 프로그램에서 다양하게 자신에 입맞에 맞는 콘텐츠를 이용하여 편안하게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이용하게 될 것이다. 이미 신혼 부부들은 집에 유선전화가 없어지고 휴대폰으로 대체가 된지 오래 되었다. 자신이 보고 싶은 프로그램이나 동영상을 유튜브나 아니면 직접 해당 웹사이트에서 "아이패드" 와 같은 기기로 접근 할수 있기 때문이다.
  • 콘텐츠의 질적 수준이 승부처 - 이제는 콘텐츠를 소비 할수 있는 채널이 더 다양해지고 더 개인화 되어간다. 따라서 개인이 원하는 콘텐츠를 어떻게 질적으로 충족 시켜 주는가에 따라서 승부가 될 것이다. 이젠  와이파이 (WI-FI)만 되면 돈 낼 필요 없이 무료 서비스를 즐길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고 있기 때문이다.
  • e-book, news 소비 접근성 용이 - 가끔은 여행을 떠날때 가볍게 읽을수 있는 책을 소지하고 가고 싶다. 하지만 부피와 무게에 한계를 느끼고 결국 포기하고 만다. 이제는 이러한 콘텐츠를 소비할수 있는 기기 하나면 만사 ok. 무선랜을 접속하고 3G를 이용하여 e-book 을 다운로드 받아 공부와 독서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관련 분야의 분들은 다양한 변화에 주목을 해야 할 것이다. 특히, 서점,출판,온라인오프라인 언론사, 미디어등등
  •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웹사이트 - 국내 스마트 폰이 많은 인기를 끌면서 이제는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웹사이트를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 그 방법으로는 텍스트와 간략한 이미지 위주와 굳이 스마트 폰에서 따로 풀브라우징 하지 않아도 접근 할수 있는 웹사이트를 마련해야 스마트폰 사용자의 니즈를 충족 하게 될것이다,. 그렇지 않을경우 접근이 떨어지고 거리감이 생기게 되면서 불편함이 가중되면 해당 기업이나 기관, 개인에 대한 이미지 추락을 예상 할수 있다.
  • 홈페이지,블로그,트위터,카페는 더 활용 - 정보 소비의 채널이 더 다양화되고 더 스피드 하게 되다 보니 없어질것 같은 기존의 형식이 오히려 상호보완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가 된다. 혹자는 트위터를 하게 되면 블로그나 카페등 커뮤니티 시대는 갔다라고 말하는 이가 있겠지만 아직까지 상호보완재 역활로 오히려 트위터가 그러한 완충재 역할을 것이고 더 많은 도구로 이용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것을 어떻게 잘 활용하는것이 관건이긴 하겠지만 말이다.


결국 "사과(apple)"는 독이든 사과가 될 것인가? 아닌가?

무엇이든 지나치거나 너무 의존적이면 늘상, 역기능이 발생 할 우려가 있다. 너무 그곳에 길들여지고 또 그곳에서 안주하게 된다. 적당한 견제 해 줄수 있는 경쟁이 나타나야 더 발전하고 선의의 경쟁이 되는 것이다. 무엇보다 안타까운 것은 이러한 애플(사과)가 독이 든 사과가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아무리 좋다고 하더라도 미국은 미국인 것이다. 현지인(local)에 대한 문화와 생각 그리고 국민성까지 반영하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아직까지는 장점만 보일수도 있지만 반드시 단점도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여야 한다.

따라서,
한국의 기술력은 세계가 인정하는 부분이다. 지금까지 하드웨어에 치중하여 애플과 같은 기업이 나타나지 않았다 하더라도 지금이라도 남의 나라에 기술에 감탄하기 보다 조금 더 우리의 미래를 함께 할수 있는 국내 기업의 선전을 기대해 본다. 지금까지 아이폰에서부터 아이패드가 나오는 시점까지 개인적인 느낀바를 정리 하였는데 당분간의 애플의 독주가 될 것인지, 아니면  국내 기업들의 대응전략은 어떻게 될 것인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결국 우리는 독이든 사과를 먹는 것인지 아닌지는 앞으로 지켜봐야 할 일이지만, 한가지 핵심적인 사항중에 하나는 바로 소비자가 생각이 깨어지고 있고 바보가 아니라는 점이다. 기업은 이점을 반드시 기억하고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 @엔시스.

신고
Posted by 엔시스